[TVis] 윤상 “큰아들 라이즈 앤톤, 동생 데뷔 반대” (‘라디오스타’)

[TVis] 윤상 “큰아들 라이즈 앤톤, 동생 데뷔 반대” (‘라디오스타’)

0 987
www.bfr01.com

[TVis] 윤상 “큰아들 라이즈 앤톤, 동생 데뷔 반대” (‘라디오스타’)



17188204535903.jpg사진=MBC 제공
가수 윤상이 큰아들인 라이즈 앤톤을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난 안경 벗는 건 딱 질색이니까’ 특집으로 윤상, 최다니엘, 권정열, 고영배가 출연했다. 

이날 윤상은 라이즈 앤톤의 데뷔 계기에 대해 “김이나 작사가가 4년 전에 우리 첫째(앤톤)랑 저랑 밥 먹으러 가서 사진을 찍어서 자기 SNS 올렸다. 근데 그러고 큰애한테 팔로우가 이틀 만에 엄청 늘었다. 결정적으로 그때 확 늘어나면서 자기 가능성을 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가 (앤톤이) 고등학교 막 들어갔을 때, 2019년이었다. 그때만 해도 10년 넘게 수영에 올인할 때였다”며 “갑자기 이쪽에 뜻이 있다고 하니까 그러지 말라고 했다. 아빠 기러기 10년 넘게 하고 있는데 잘 생각하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장도연이 마음 돌리게 된 계기를 묻자 윤상은 “제가 음악 감독을 하던 작품(영화 ‘뉴노멀’)에 멜로 음악이 필요해서 시켜봤다. 밤을 새워서 진정성 있게 만들더라. 아침에 들었는데 소름이 돋았다”며 “‘이걸 하룻밤에 했다고? 피는 못 속인다’ 싶었다. 이렇게 된 거 밀어주자 싶었다”고 털어놨다. 

둘째 아들도 가수를 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냐는 물음에는 “처음에는 ‘너까지 이러면 아빠 큰일 난다’는 입장이었는데 사람이 마음이 갈대인지 간사한 건지 첫째가 잘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행복해하신다. 만약에 원한다면 억지로 막진 않을 거”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첫째가 ‘둘째는 공부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하더라. 그래서 ‘네가 아빠냐. 왜 길을 막느냐’고 했다. 근데 또 그러면서 ‘진짜 한다고 하면 어쩌지?’ 싶다. 왔다 갔다 한다”며 “자식 일은 내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닌 거 같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