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가난한 어린시절 '母오징엇국'에 오열 "이상순도 모르는 가족의 서사" ('여행갈래?')[종합]

이효리, 가난한 어린시절 '母오징엇국'에 오열 "이상순도 모르는 가족의 서사" ('여행갈래?')[종합]

0 298
www.bfr01.com

이효리, 가난한 어린시절 '母오징엇국'에 오열 "이상순도 모르는 가족의 서사" ('여행갈래?')[종합]



17179599280717.jpg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이효리가 30년 전 추억이 담긴 엄마표 오징엇 국에 눈물을 쏟았다.

9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 모녀가 경주 대표 관광지 불국사를 찾아 나섰다.

이날 이효리 모녀는 불국사 앞 겹벚꽃 명소이자 SNS에서 유명한 인생샷 성지로 알려진 불국공원에서 발길을 멈췄다. 다양한 각도로 엄마 사진을 찍어주며 열의를 불태우는 효리와 달리, 엄마는 3~4번 찍으며 "사진은 한 번이면 충분하다"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많이 찍으면 골르는데 힘만 든다"는 엄마는 의욕과 다르게 초점이 안 맞는 사진과 겹벚꽃 나무에 가려진 딸의 사진을 연신 찍어 결국 이효리의 언성을 높이게 했다.

다시 한 번 더 찍기로 합의를 본 엄마는 "배경이 너무 예쁘다"며 연신 사진을 찍었지만, 결국 배경만 예쁘게 나왔다. 이효리 모녀처럼 관광객 모녀도 사진 때문에 투닥거리며 싸우고 있었다. 이에 이효리가 직접 나서 딸의 사진을 찍어주며 즐거운 에피소드를 만들었다. 이후 이효리는 엄마에게 "딸들은 SNS에 보여주려고 최대한 잘 찍고 싶은데, 엄마들은 그걸 잘 모르는거야"라며 서로 다른 사진의 의미를 가진 것에 대해 설명했다.

불국사에서 스님은 이효리 모녀에게 차를 대접했다. 하지만 기독교인 엄마는 "난 마음이 좀 불편하다"며 차담을 거부, 결국 이효리만 스님과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제 삶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닌가 생각이 들더라", "어머니와 딸은 어떤 인연일까요?" 등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후 이효리 모녀는 도자기 체험을 했다. 하지만 엄마는 말이 없는 이효리의 눈치를 살폈다. 이효리는 "기분이 다운 된 느낌이다. 생각이 좀 많았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앞서 이효리는 스님에게 "엄마랑 단둘이 있는건 불편하다. 생각하는 것도 다르다. 엇갈리는 생각과 행동이 답답하기도 하다. 그런데 엄마랑 저랑 완전 다른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지내다 보니 똑같게 많더라. 제 자신에게 싫은 부분이 엄마한테 그대로 보이고, 그러니까 도 더 싫고"라고 털어 놓은 바 있다. 생각이 많아진 이효리는 "엄마도 감성적이고 즐기기보다 뭘 하고 빨리 끝내야 하는 성격 같은 것들이 많은 경험을 가로 막는것 같아서 답답함이 올라왔다"고.

결국 점심을 먹은 후 각자의 시간을 가졌다. 엄마에게 마사지를 권유한 이효리는 심신의 안정을 위해 요가 레슨을 갔다. 이효리는 "엄마랑 같이한 시간이 너무 없다보니 과부화가 걸려서 환기가 필요한 상태다"라며 싸움을 피하기 위해 물리적인 거리를 뒀다.

세시간 후 다시 엄마와 만난 이효리는 자유시간 동안 자신이 뭘 했는지 물어보지 않는 엄마에게 서운함을 내비쳤다. 하지만 엄마는 "뭐 물어보면 네가 대답 안하니까 안물어본다"고. 이에 이효리는 "망치로 맞은 듯 했다"면서 "날 궁금해 하지 않아=날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내가 그걸 서운하게 생각 하고 오해하고 있었구나"라고 깨달았다.

늘 딸이 나온 영상과 사진을 보고 있는 엄마는 "묻고싶은 건 많지만, 남의 딸처럼 TV에서나 지켜보고 있었다. 애타는 마음으로 지켜봤다"는 그간의 속마음을 밝혔다.

17179599285792.jpg
한편 이날 30여 년 전에 먹었던 '오징어 국'이 생각난다는 딸 이효리를 위해 엄마가 요리 솜씨를 발휘했다. 이효리는 "오랜만에 먹어보고 싶기도 하고 배워보고 싶기도 했다"고. 요리하는 엄마에게 "요리는 누구한테 배웠어?"라고 묻자, 엄마는 "결혼하고 나서 요리를 했다. 독학, 귀동냥으로 요리를 했다"고 덤덤히 말하며 분주하게 손을 움직였다.

뒤에서 요리하는 엄마를 지켜보던 이효리는 "꼬마가 요리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다 큰 저한테는"이라며 "바쁘게 종종거리면서 준비하는 걸 보면서 옛날에 엄마가 저랬겠구나 생각이 들면서 귀엽기도 하고 짠하기도 했다"는 심경을 전했다.

특히 간을 봐달라는 엄마의 말에 오징어 국을 한 숟가락 맛을 본 이효리는 돌연 방으로 들어가 엄마 몰래 눈물을 훔쳤다. 이어진 저녁 식사에서 "얼마 만에 엄마가 해주는 밥이냐"라며 엄마는 막내딸 이효리에게 오징어 국을 그릇 가득 담아줬다. 말없이 오징어 국을 먹던 이효리는 결국 또 한 번 울음을 터뜨려 엄마를 당황케했다. "갑자기 옛날 생각이 났다. 추억"이라는 이효리는 "옛날 그 맛이랑 너무 똑같은데 딱 먹는 순간,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복받치는 감정이 있었다"고.

엄마는 "옛날에 없이 살아서 모든걸 부족하게 해주고 그래서 항상 엄마는 자식들에게 미안하다"라고 털어 놓았고, 이효리는 "엄마는 내가 우는 걸 금방 안다. 상순 오빠는 내가 울어도 잘 모른다"며 화제를 전환했다. "서운할 때도 있지 않나"는 엄마의 말에 이효리는 "난 안 서운하다 몰랐으면 한다. 그런 면에서 안 예민해서 좋다"라고 했고, 엄마는 "울고 싶을 때는 울어. 울고 나면 속이 후련하다며"라고 딸에게 조언했다.

이효리는 "오징엇국을 제주도에 싸가지고 가서 '이상순 네가 눈물 젖은 오징어국을 아느냐'라고 해야겠다"면서 "우리 가족의 서사는 가족만이 안다"며 엄마와 지난 날을 회상했다. "오징어가 내 그릇엔 몇개 없었다. 그게 가슴 아픈 기억이 아니다"라고 이효리는 덤덤하게 말했지만, 엄마는 "울면서 또 먹어서 나도 가슴이 아팠다. 가슴이 찡하더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