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해요" 학대 논란→비속어 사용…비비, 대중은 또 실망 [엑:스레이]

"죄송해요" 학대 논란→비속어 사용…비비, 대중은 또 실망 [엑:스레이]

0 338
www.bfr01.com

"죄송해요" 학대 논란→비속어 사용…비비, 대중은 또 실망 [엑:스레이]



17179599205238.jpg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비비가 대학 축제 무대 중 비속어를 사용한 것과 관련, 뒤늦게 고개를 숙였다. 대세가 돼도 논란 메이커다. 

비비는 지난달 한 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호흡했다. '밤양갱'으로 대세가 된 후이기에 반응이 뜨거웠던 상황. 비비는 '나쁜X' 무대를 앞두고 "학교 싫은 사람? 학교 X 같은 사람?"이라고 외치면서 호응을 유도했다. 

이 발언이 논란으로 번졌다. 대학교 축제 공연을 하면서 학교 관련 비속어 발언을 했기에 좋지 않은 반응이 이어진 것. "대학교 축제에서 할 말은 아니지 않냐"는 부정적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일각에선 유쾌하다며 그를 옹호하는 반응도 있었다. 

17179599208675.jpg


논란이 불거진 지 10여일이 지난 후인 8일, 비비는 "분위기 신나게 하려고 '나쁜X' 노래 하기 전에 하는 악동같은 멘트가 항상 있었는데 이번 무대에서 너무 흥이 돋아서 평소 하던 멘트가 잘 못 나간 것 같다"며 "죄송해요. 앞으로 조심하겠습니다. 이쁘게 봐주세요. 항상 감사합니다"라는 사과문을 뒤늦게 남겼다. 당시 관객들과 찍은 사진 한 장도 함께 공유했다. 

비비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2년에는 '오열 라방'과 '가슴 노출'로 대중에게 좋지 않은 이미지로 각인됐다. 

당시 비비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낮잠도 자고 싶고 휴식도 취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 "차라리 내가 가수가 아니었으면 좋겠다" 등의 발언을 하며 눈물을 쏟아 팬들에게 걱정을 안겼다. 소속사가 비비를 학대하는 것이 아니냐며 '학대 논란'까지 번졌다.  

17179599211676.jpg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비비는 "나는 괜찮다. 내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을 상처 주지 말라. 계속 비난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글을 직접 남겼다. 소속사는 "비비가 정규앨범 막바지 작업 중이다. 이 과정에서 스트레스가 있어 감정이 북받친 것"이라며 상황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같은해, 침착맨의 방송에 출연해선 의도된 가슴 노출로 도마 위에 올랐다. 실시간으로 시청자수가 늘어나는 모습을 본 비비가 "어떻게 하면 (시청자수가) 더 올라가냐"더니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숙이는 행동을 했다. '가슴 노출'을 시도한 것. 

17179599213642.jpg


이에 침착맨은 "하기 전에 미리 말씀 드리겠다. XX 떨지 말라"고 반응했고, 비비는 "예전에 인터넷 방송 보니까 그렇게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더라"며 미소지었다. 이러한 비비의 모습이 알려지면서 실망스럽단 대중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러한 비비의 논란들은 '밤양갱'이 올해 초 신드롬급 인기를 끌면서 대중의 기억 속에서 잊혔다. 그러나 대학 축제 무대에서 비속어를 사용하면서 다시금 '논란 메이커'로서의 모습을 보여줬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