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故 남일우, 영면에 들다…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눈물로 배웅

[뉴스1 ★]故 남일우, 영면에 들다…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눈물로 배웅

0 94
www.bfr01.com

[뉴스1 ★]故 남일우, 영면에 들다…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눈물로 배웅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11336.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14845.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오른쪽)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16506.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원로 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가 85세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

2일 오전 11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남일우의 발인식이 엄숙하게 진행됐다. 아내이자 배우인 김용림과 아들 부부인 남성진 김지영은 눈물을 지으며 고인을 배웅했다. 며느리인 김지영은 힘겨워 하는 김용림을 부축,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날 발인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고인과 생전 연기로 인연을 쌓은 동료들, 후배들도 자리했다. 최수종, 오윤아, 김다운 등이 발인식에 참석해 고인과 슬픈 작별을 나눴다.

앞서 남일우는 지난달 31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1938년 5월생으로, 지난 1958년 KBS 성우극회 3기 성우로 발탁되면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배우로 전향했고 1964년 KBS 탤런트 공채 4기로 안방에 진출했다. 드라마 '순애'부터 '개국' '이차돈' '제2공화국' '제3공화국‘을 비롯해 영화 '질투는 나의 힘' '친절한 금자씨' '비밀' '내부자들' '검은 사제들' 등에 출연했다. 특히 '신과함께' 시리즈에서는 허춘삼 역으로 출연해 천만배우로 등극했다.

한편 고인은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고,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역시 남일우의 뒤를 이어 활발히 배우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난 2004년 동료 연기자인 김지영과 결혼했다. 고인의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20133.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가운데), 아들 남성진(오른쪽)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22785.jpg원로배우 故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들 남성진이 아버지의 마지막 가는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26918.jpg원로배우 故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28356.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 아들 남성진 등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31821.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가운데), 아들 남성진(오른쪽)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33272.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아들 남성진(오른쪽)이 어머니 김용림을 부축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36602.jpg배우 오윤아와 김나운(오른쪽)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원로배우 故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에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39016.jpg배우 최수종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원로배우 故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에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842852.jpg원로배우 남일우(본명 남철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며느리 김지영(가운데), 아들 남성진(오른쪽)이 슬픔 속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