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남일우 발인…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등 유족 눈물 속 하늘로[종합]

故 남일우 발인…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등 유족 눈물 속 하늘로[종합]

0 85
www.bfr01.com

故 남일우 발인…아내 김용림·아들 남성진 등 유족 눈물 속 하늘로[종합]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724549.jpg원로배우 고(故) 남일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고(故) 남일우는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또한 부모님의 뒤를 이어 배우로 활동 중이며 지난 2004년 동료 연기자인 김지영과 결혼했다. 서병수 기자 [email protected] /2024.04.02/원로배우 남일우가 향년 85세를 일기로 하늘로 돌아갔다. 

지난달 31일 별세한 남일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11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발인식에는 고인의 아내인 배우 김용림과 아들 남성진, 며느리 김지영 등 유족들과 최수종, 오윤아, 김다운 등 생전 작품으로 만난 동료, 후배들이 참석했다. 

김용림은 김지영의 부축 속 남편의 생애 마지막 길을 지켜보며 눈물을 쏟았다. 아들 내외인 남성진과 김지영 역시 눈물을 머금은 침통한 표정으로 부친을 보냈다. 
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72607.jpg원로배우 고(故) 남일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아들 남성진이 어머니 김용림을 부축하고 있다. 고(故) 남일우는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또한 부모님의 뒤를 이어 배우로 활동 중이며 지난 2004년 동료 연기자인 김지영과 결혼했다. 서병수 기자 [email protected] /2024.04.02/이미지 원본보기17120523729703.jpg원로배우 고(故) 남일우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고(故) 남일우는 지난 1965년 동료 배우 김용림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아들 남성진 또한 부모님의 뒤를 이어 배우로 활동 중이며 지난 2004년 동료 연기자인 김지영과 결혼했다. 서병수 기자 [email protected] /2024.04.02/
고인은 지난해 고관절 부상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했으나, 노환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운명을 달리했다. 김용림은 지난 1월 KBS2 예능프로그램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얼마 전까지 병원에 있었다. 남편이 넘어져 수술 후 회복 중”이라고 전했는데, 불과 몇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시안가족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게 된다. 

1957년 연극배우로 시작, 1959년 KBS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한 고인은 1964년 KBS 공채 4기 탤런트로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고인은 KBS2 ‘순애’, ‘내 마음 별과 같이’, ‘제2의 공화국’, ‘용의 눈물’, ‘왕과 비’, ‘명성황후’, SBS ‘야인시대’, MBC ‘왕꽃 선녀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또 영화 ‘비밀’, ‘검은 사제들’, ‘친절한 금자씨’, ‘신과 함께-인과 연’ 등에 출연하며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에서도 활약했다. 

특히 ‘친절한 금자씨’에선 주인공 이금자의 복수를 돕는 최 반장 역할로 강한 인상을 남겼으며, ‘신과 함께-인과 연’에서는 저승 차사들이 영혼 수거에 실패하는 노인 허춘삼 역을 맡아 천만 배우로  등극했다. 마지막 유작은 지난 2020년 방영된 KBS2 드라마 ‘본 어게인’이다.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